디자인정글 SNS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인스타그램

이전 전체메뉴

컬쳐 | 뉴스

‘타이포그래피와 사물’ 주제로 한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2018-11-01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포스터(사진제공: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가 ‘타이포그래피와 사물’을 주제로 11월 1일부터 6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내년에 열리는 본 행사 ‘타이포잔치 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에 대한 담론 형성을 위한 사전행사로, 둥근 것(리서치_전시), 네모난 것(강연), 세모난 것(워크숍), 모양이 없는 것(출판)’으로 구성되며, 한국·프랑스·페루 3개국 17팀(26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11월 1일(목)과 2일(금)에는 워크숍 ‘세모난 것’이 열린다. 프랑스의 다미앙 뿔랑, 라파엘 가르니에, 페루의 조나단 카스트로 등 해외작가 3팀이 ‘글자, 가면 그리고 나’, ‘다른 공간의 머리 그림’, ‘승천의 의식: 깊게 듣고 들여다보기’를 주제로 워크숍을 진행한다. 

 

11월 3일(토)과 4일(일)에는 강연 ‘네모난 것’이 마련된다. 16팀의 작가가 참여, 11월 3일(토)에는 다미앙 뿔랑과 라파엘 가르니에, 조나단 카스트로가 사전 진행된 워크숍의 결과물 및 소견을 나누고, 11월 4일(일)에는 다이애나밴드의 〈소란〉이라는 사운드 퍼포먼스 등을 펼친다. 

 

리서치_전시 ‘둥근 것’은 11월 3일(토)부터 6일(화)까지 진행된다. 주제 리서치 형태의 전시로17팀의 작가가 참여하며, 송예환의 타이포그래피와 웹사이트의 다양한 출력환경을 위한 규칙들을 수집하고 관찰하는 작품 〈다양한 출력환경을 위한 규칙 아카이브〉, 양장점의 서체 디자인의 관습을 버리고 문자와 사물을 관통하는 근본적인 조형을 탐구한 작품 〈조화를 위한 실험〉 등을 선보인다.

 

네모난 것(강연)과 세모난 것(워크숍)은 미리 참석자를 신청 받아 진행되며, 모양이 없는 것(출판)은 둥근 것, 세모난 것, 네모난 것 등의 행사를 통한 주제 탐구 결과를 토대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총괄 기획하는 진달래&박우혁 예술감독은 “타이포그래피란 원래 ‘활자 사용법’이지만, 오늘날의 타이포그래피는 ‘모든 것의 사용법’이다. ‘활자’만을 재료로 삼았던 타이포그래피는 이제 그림, 사진, 기호, 움직임, 소리 등 ‘모든 것’을 재료로 삼는다. 이번 타이포잔치는 ‘활자’와 ‘모든 것(사물)’에 관여하는 타이포그래피의 현재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에디터_ 최유진(yjchoi@jungle.co.kr)

#타이포잔치사이사이 #타이포그래피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

    이전

    facebook kakao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