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정글 SNS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인스타그램

이전 전체메뉴

32회 가천대학교 예술대학 회화과 서양화전공 졸업작품 전시회 ' 섬'

경기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가천대학교, 가천대학교 글로벌캠버스 비전타워 갤러리 (지하 1층)

2016-11-20 ~ 2016-11-26

무료



ㅁ 전시 / 작가 : 김지영, 박지수, 안효민, 김민지, 조민경, 김민정, 배진영, 이정윤, 윤세정, 최연이,  이혜림, 류우림, 노재억, 김태은, 이민희
ㅁ 전시 기간 : 2016-11-20 ~ 2016-11-26
ㅁ 장소 : 가천대학교 글로벌캠버스 비전타워 갤러리 (지하 1층)

 

우리의 대화는 섬과 섬 사이의 심해처럼

알 수 없는 짧은 단어들로 이루어지고 있었다.”

 

주위가 완전히 수역으로 둘러싸인 육지의 일부. 높은 땅이 해면 위에 남겨지거나 육지의 일부가 가라앉아 물이 찬 것. 이를 우리는 이라 일컫는다.

 

다른 곳과 떨어져 있어 폐쇄적이고 독자적인 문화가 형성되며 그 형태는 독특함과 동시에 순수성을 지니고 있다. 물과 바람, 해와 땅 등 주변 환경을 각양각색으로 수용하여 내부 환경을 이뤄내는 섬의 특성은 섬이 날 것의 모습으로 존재하게 한다.

 

그러나 처음부터 섬이었던 것은 아니다. 커다란 땅덩어리에서 떨어져 나왔거나 불완전한 작은 육지들이 모여 탄생했을지언정 그 시초는 다르지 않다. 우리가 볼 수 있는 것은 섬의 돌출 부분일 뿐, 보이지 않는 섬의 뿌리가 얼마나 깊을지 혹은 얼마나 방대할지 가늠할 수 없다. 결국 그들은 서로 완전히 분리되어 있다고 말할 수 없다.

 

우리는 모두 섬이다. 서로 다른 시간과 공간 속에서 각자의 방식대로 환경을 일궈낸 제각각의 섬과 같다. 완전히 독립된 개체처럼 보이던 우리는 지난 몇 년간 공동의 시간을 보내왔다. 서로의 작업과 생각을 공유하며 지내온 시간들은 서로간의 연결 지점을 찾는 과정이었다고 볼 수 있다

 

서브타이틀 우리의 대화는 섬과 섬 사이의 심해처럼 알 수 없는 짧은 단어들로 이루어지고 있었다.’

푸른새벽, 정규앨범보옴이 오면,2006 에서 인용한다. 

 

이전

facebook kakao twitter